실시간 방송에서 실제 포착됐던 ‘음주운전’ 사건

  						  
 								 

부산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포장마차를 들이받고 도망쳐 12명이 상해를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장엔 생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있었다.

이 유튜버의 방송엔 뺑소니 차량이 도주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네티즌들을 경악시켰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4시26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국전력공사 앞에서 20대 남성 A가 동승자 B 등 3명을 태우고 K3 렌터카를 운전하다 보행자 2명을 들이받았다. 이후 A는 도주를 시도하면서 인근 포장마차를 덮쳤다.

해당 장면은 한 유튜버가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인터넷 생방송에 생생히 담겼다.

영상엔 진행자 2명이 포장마차에 앉자마자 비명이 들리더니 진행자 뒤편으로 흰색 차량이 스쳐 지나간다. 이 진행자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바로 옆옆테이블을 확 들이받더라”며 “차가 확 들이받아서 사람을 치자마자 쏜살같이 도망가더라”고 말했다.

이 사고로 모두 12명의 시민이 부상했으며 이 중 4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다행히 큰 부상자는 없었다.

체포 당시 A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에 해당하는 만취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를 도로교통법(음주운전)과 뺑소니를 친 특가법(도주치상) 혐의로 조사 중이다. 동승자 3명도 음주방조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화면 캡처,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