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냄새 못 맡으면 코로나 걸렸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 냄새를 못 맡으면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소식이 전해져 사람들이 어떤 냄새일지 궁금해하고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 중 80%가 후각이나 미각 능력을 갑자기 잃었다”고 발표했다.

또한 인도에서 진행한 연구에서는 “페퍼민트나 코코넛 오일의 냄새를 맡는데 어려움을 느낀 환자들이 대부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률이 높았다”고 확인됐다.  

하지만 당시 인도의 연구는 인도 사람들에게 익숙한 5가지 향으로 연구를 진행한 것으로 밝혀져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냄새들은 아니었다.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향을 통해 코로나 19감염 가능성을 체크할 수 있는 방법이 소개됐다.

먼저 ‘커피’향이다.

아침마다 모닝커피를 내리며 잠을 깨우던 사람이 갑자기 향긋한 커피 향을 맡지 못한다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후각 기능 상실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다음으로 우리나라 음식에 자주 사용되는 ‘마늘’이다. 

이에 대해 한 연구자는 평소 집에서 마늘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반드시 마늘을 구입해 후각 체크를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과일을 이용해서도 손쉽게 후각을 체크할 수 있다.

과일 중에서도 상큼하고 강한 향을 가진 오렌지, 레몬, 라임과 같은 감귤류 과일의 향을 맡을 수 없다면 후각 상실을 의심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한 연구진은 “후각 테스트를 할 때는 반드시 식재료로 할 필요는 없다”며 “향이 나는 샴푸나 바디워시 등을 사용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연구진은 “코에 가까이 대고 냄새를 맡아도 안전한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