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남자한테 제 아내 임신시키라고 했는데 실패해서 고소했어요”(+반전)

  						  
 								 

자신의 아내를 임신시키지 못한 남성을 고소한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독일에 살고 있는 드미트리우스 소폴러스(29)는 결혼 후에 오랜 기간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했다.

병원을 찾은 소폴러스는 자신이 불임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상실감에 빠졌다.

결국 그는 아내를 설득한 뒤 두 아이의 아빠인 이웃집 프랭크 마우스(34)에게 임신을 위해서 자신의 아내와 관계를 맺어줄 것을 부탁했다.

2000유로를 받은 프랭크는 소폴러스의 아내를 임신시키기 위해 6개월 동안 일주일에 3번씩 총 72여번의 관계를 맺었지만, 임신이 되지 않았다.

6개월이 지나도록 임신이 되지 않자 소폴러스는 마우스를 데리고 의사를 찾아 갔고 그 결과 마우스 역시 불임임이 밝혀졌다.

자신이 불임이라는 사실에 놀란 마우스는 아내를 추궁했고 그 결과 자신의 자식들이 아내의 외도로 생긴 것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소폴러스는 계약 위반을 들어 마우스를 고소한 상태이며 마우스는 계약에 임신을 보장한다는 내용이 없었을 뿐 더러 자신은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돈을 돌려줄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고 독일의 한 매체가 보도했다.

한편 아내의 외도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들은 마우스 역시 이혼 소송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