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마사지 해 줄 남친 구해요” 요즘 일본 배우 근황

  						  
 								 

일본에서 인기 있는 AV 여배우가 내뱉은 말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베트남 매체는 일본의 유명 AV 여배우 ‘오츠키 히비키’가 자신의 이상형을 밝혀 많은 남성 팬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츠키 히비키는 최근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녀는 “나는 남자에 대한 기준이 까다롭지 않다”며 “내 이상형은 단순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온화하고 상냥하기만 하면 된다”며 “내가 게임을 좋아해서 나와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츠키 히비키’는 “매일 밤 내 가슴을 부드럽게 마사지 해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재 ‘오츠키 히비키’가 말한 이상형 조건때문에 그녀의 SNS에는 수 많은 댓글이 달렸다.

몇몇 네티즌들은 “자기가 지원하겠다”, “얼마든지 해줄 수 있다”, “착하고 게임 좋아하는 사람 여기 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오츠키 히비키는 1988년생으로 2008년에 데뷔해 지금까지 활동하며 많은 팬들에게 꾸준히 인기 있는 AV 배우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오츠키 히비키 SN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