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장례식장 다녀온 사람들 모두 받았다는 문자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식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 회장 빈소를 방문했던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4일 중대본은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10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층 로비, 출입구 야외 취재진,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26일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다.

확진자의 정체는 지난 2일 확진을 받은 모 경제지 기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장례식장에는 전자출입명부가 운영됐으며 빈소 내부 조문객은 50인 이하로 제한시켰다.

그러나 조문객들과 취재진이 몰리는 바람에 수많은 인파가 모였다.

현재 조문을 위해 장례식장을 방문했던 각계각층 인사들은 이날 긴급재난 문자를 받은 후 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지난달 26일 빈소 현장을 취재한 한 기자가 지난 2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서울시 출입 기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시 기자실이 폐쇄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