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 받고 실제 ‘그 행위’ 방송한 여캠 BJ의 최후

  						  
 								 

개인 인터넷 방송 수위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한 여성이 충격적인 컨텐츠를 공개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는 지난 5일 서울 목동 방송회고나에서 개인 인터넷 방송 bj A씨에 대한 경찰 수사 의뢰를 회의 후 결정했다.

A씨는 ‘수위 제한 없음’,’올노출’,’초고화질 무제한’등의 키워드를 건 소위 ‘벗방(벗는방송)’을 진행했다.

이후 시청자들을 끌어모은 A씨는 일부 유료 팬들만 시청할 수 잇는 일정 금액 이상을 후원해야 들어올 수 있는 ‘팬방’을 만들어 후원금을 받았다.

기준에 맞게 70만원어치 이상을 후원한 시청자는 무려 29명이었고 이 날 모인 후원금액은 2,030만원에 달한다.

법망을 피하기 위해 A씨는 해외 사이트 주소로 우회해 입장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했다.

이로 인해 30분간 해외 사이트 방송에 입장한 시청자들에게 성기를 노출하고 자위행위를 하는 야한 방송을 이어갔다.

방통심의위는 “인터넷 개인 방송이 음란물 유통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됐다는 점에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A씨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했다.

이어 “심의를 강화하고 유사한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자율적인 유통방지 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렇게 해서 돈을 벌고 싶나”,”보는 놈이나 파는 놈이나 똑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질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리카 tv, 연합뉴스, Youtube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