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소식입니다. 코로나 감염 15분 만에 알아내는 법 알려드립니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는 요즘 한 국내 기업이 희소식을 전했다.

지난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30분 이내로 신종 코로나 19 감염 여부를 가려내는 ‘신속 면역 진단키트 2종’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해당 신규 허가 제품은 ‘에스디바이오센서’가 개발한 진단시약으로 항원 검사 1종, 항체 검사 1종에 해당한다.

항원 진단시약 제품은 의료인 또는 검사전문가가 사용하며 기존 방식인 유전자 진단방식에 비해 정확도는 부족하지만, 30분 이내의 단시간에 코로나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신규 방식은 가래나 침 등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특정 성분을 검출하는 방식이다.

또한 항체 진단시약은 혈액으로 감염자의 코로나19 항체 존재 여부를 확인하며 검사 시간은 15분 내외로 상당히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해당 항체 진단시약의 경우 짧은 시간 내에 감염 이력을 확인할 수 있어 해외 출입국 검사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국내외 코로나 19 진단시약의 전망을 지속적으로 지켜보는 중이다”며”제품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우리 국민의 진단 및 치료기회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하루 넘게 걸려서 일도 못 나가고 불안했는데 잘된 일이다”,”백신도 잘 개발 됐으면 좋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