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제 전남친이랑 사귀는 중입니다”(+반전 추가글)

  						  
 								 

한 여성과 그의 어머니에게 일어난 드라마틱한 사연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어느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엄마가 제 전남친이랑 사귀는 중이에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본인이 40살의 어머니를 둔 23살 여자이며 어릴적 부모님의 이혼 후 어머니와 둘이 사는 중이라며 글을 시작했다.

어릴 적부터 A씨는 애정결핍이 심했고 남자의 품에 안기면 사랑받는 다는 느낌이 들어 남자친구에게 기대며 살아왔다.

그러던 중 A씨는 19살 때 편의점에서 일하며 단골손님이던 전 남자친구 B씨를 처음 만났다.

미성년자는 야간에 일하면 문제가 되기에 A씨는 편의점 사장님과 합의 하에 21살이라고 얘기했고 B씨를 계속 만나게 되며 사랑에 빠졌다.

점점 관계가 깊어져 A와 B는 교제를 시작했고 그 과정에서 성관계도 이루어졌지만 개인적인 사정에 의해 곧 헤어지고 말았다.

그들은 그다지 깊은 관계가 아니었기에 A씨는 여운도 남기지 못한 채 B씨를 까마득히 잊고 지냈다.

시간이 흘러 현재 A씨는 엄마에게 28살의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평소 사랑에 나이는 상관 없다고 생각해 축하해줬다.

A씨와 어머니는 함께 가게를 운영하는 중인데 A씨가 잠시 화장실을 다녀온 사이에 어머니가 “남자친구가 가게에 있다”고 말했다.

이후 인사하려 눈을 마주친 A씨의 눈 앞엔 전 남자친구 B씨가 있었다.

긴가민가 했던 A씨가 어머니의 남자친구와 술을 마신 적이 있어 안면이 있는 가게 직원에게 문의한 결과 타투 위치나 생김새가 확실했다.

갈등하던 A씨는 어머니에게 슬쩍 “엄마 내가 (B에게) 반해서 그사람이랑 헤어지라 하면 어떻게 할거야?”라고 떠보았으나 어머니는 “우리는 서로 너무 사랑해서 니가 낄자리 같은건 없다”며 장난스레 받아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충격적인 상황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A씨의 고민상담을 해줬으나 이후 추가글이 올라왔다.

고민하다 A씨가 말한 진실에 어머니는 놀랍게도 “계속 교제를 하겠다”며”육체적인 사랑 말고 플라토닉 사랑 하면 되는거 아니냐”고 대답했다.

이어 어머니는 “B가 나한테 너랑은 그냥 어릴때 잠깐 스쳐간 거였다고 말했다”며”나에겐 진심이고 어차피 5년 지난 일인데 무슨 상관이냐고 하더라”고 B씨의 말을 전했다.

큰 충격을 받은 A씨는 “이건 정말 아니지 않냐”며”도대체 이 상황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몸을 섞었는데 어떻게 그게 되냐”,”남자랑 엄마랑 둘 다 이상한 사람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게티이미지뱅크,KBS 드라마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