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이정도 일줄은” 예비신부의 ‘처녀파티’ 대참사 (+신랑 글)

  						  
 								 

결혼을 한 달 앞둔 예비신랑의 충격적인 고민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음달 결혼인 여자친구가 처녀파티에 남자를 불렀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의하면 글쓴이 A씨는 현직 약사인 여자친구와 다음달에 결혼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이 결혼할 식장도 예약해놨으며 양가 부모님 간의 상견례도 마친 상황이기에 거의 확정된 상태이다.

그러던 중 여자친구가 본인의 동성친구들과 함께 이벤트 차 ‘처녀파티’를 하겠다고 했고, A씨는 이를 흔쾌히 승낙했다.

여자친구가 파티에 대해 “결혼 전 동성친구들끼리 호텔 잡고 풍선을 불며 노는 것”이라고 설명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파티 이후 여자친구는 “다른 친구가 아는 남자를 불러서 흥을 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여자친구에 의하면 “남자는 아무것도 안하고 춤만 췄다”고 밝혔지만, A씨의 충격은 가시지 않았다.

A씨는 이에 “그 춤이 무슨 춤인지 대체 어떻게 아냐”며”호텔에 외간남자랑 있었다는 것 아니냐”고 말하며 복잡한 심경을 서술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다른 기혼분들의 조언이 필요하다”며”지금 미치기 일보 직전이다”며 심경을 토로하며 글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결혼전부터 이러면 결혼 생활 내내 이런 걸로 싸울것”,”그냥 님도 총각파티 하세요”등의 반응을 보이며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위키피디아, jtbc 드라마 ‘남자친구’,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