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아이’ 사망 사고가 진짜 안타까운 이유 (+CCTV)

  						  
 								 

광주 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일가족에게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7일 KBS 뉴스는 광주 한 스쿨존 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 일어난 사고 장면을 보도했다.

광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8시 45분 북구 운암동 한 아파트 단지 스쿨존에서 50대 운전자 A씨가 운전하던 8.5t 트럭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를 들이받았다.

유모차를 끄는 엄마와 그리고 아이가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했고 유모차 안에는 영아 2명이 있었다.

이 가족은 어린이집을 가기 위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로 유모차에 타고 있던 만 2살 된 여자 아이가 숨졌으며 엄마와 첫째인 언니는 크게 다쳤다.

유모차에 함께 타고 있던 막내 아들은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된 CCTV 속 횡단보도를 건너던 가족은 맞은편 차선에서 직진하는 차들 때문에 횡단보도 중간에 멈춰섰다.

차들은 보행자를 보고도 멈추지 않고 계속 통과했다.

차량 정체로 횡단보도 바로 앞에 정차해 있던 A씨는 정체가 풀리자 이 가족을 발견하지 못하고 차량을 출발하면서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경찰은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를 낸 만큼 민식이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치사상)을 적용해 A씨를 입건하고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안타깝다”, “어떻게 저걸 못 보냐?”, “스쿨존 사고 너무 많다”, “충분히 사고를 막을 수 있었는데 진짜 화가 난다”, “양보 좀 해라”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고가 난 어린이보호구역은 지난 5월에도 7살 난 어린이가 길을 건너다 차량에 치여 중상을 입은 곳이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