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터진 인천 최악의 도로 ‘알.몸.남’ 사태 상황 (+사진추가)

  						  
 								 

거리를 알몸 상태로 활보하는 한 남성의 사진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날 밤 알몸으로 거리를 걷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남성은 인천 서구 석남동 거리를 다니고 있었으며 그의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남성이 알몸인 것도 문제지만 차가 빠르게 다니는 도로 한가운데를 걷고 있어 상당히 위험해 보인다.

해당 사진을 살펴보면 남성은 이미 상의를 모두 탈의한 상태이며, 하의는 거의 다 벗겨져 있다.

그와중에 다리를 들어 바지조차 전부 벗으려고 하는 듯한 모습이 보인다.

글쓴이는 이에 대해 “좌우로 차들이 다니는데도 꿋꿋하게 옷을 벗었다”며”옷을 다 벗고난 뒤 빠르게 질주해 사라졌다”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행위는 현행법상 공연음란죄에 해당되며, 이를 저지를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에 네티즌들은 “춥지도 않나”,”운전자들은 얼마나 놀라고 당황했을까”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