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대신 ‘손 세정제’ 나눠마신 러시아인들 몸상태

  						  
 								 

즐겁게 파티를 즐기던 러시아인들이 술 세정제를 마시고 일어난 일이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은 러시아 야쿠티아(Yakutia)의 한 마을에서 주민 9명이 손 세정제를 나눠 마시다 그 중 7명이 사망했다고 지난 2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지난 19일 보도에 따르면 지역 톰토르(Tomtor)마을의 주민 9명이 한 주택에 모여 술을 마시던 중 술이 떨어지자 마실 것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이들은 5L짜리 손 세정제를 발견했고 이를 술 대신 나눠 마시기 시작했다.

곧 이들은 메탄올 중독 증세로 쓰러졌고, 마신 직후 41세 여성과 27세 남성, 59세 남성 3명의 주민이 사망했다.

나머지 6명은 응급 의료용 헬기로 근처 야쿠츠크시의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음 날 치료를 받던 28세,32세,69세의 남성 3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후 1명이 추가로 사망하며 총 7명이 숨졌다.

나머지 2명 조차도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검찰은 이에 대해 “손 세정제를 마시다가 중독 현상으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며”해당 손 세정제 안에는 메탄올 69%가 포함돼 있었다” 밝혔다.

이들은 손 세정제 안에 함유되어있는 알콜 성분을 보고 술과 다르지 않다고 여겨 마신것으로 보인다.

의료 전문가들은 상당한 양의 메탄올에 노출될 경우 구토와 두통, 발작은 물론 실명과 뇌 손상, 사망 등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East2W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