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을…” 느닷없이 정배우가 올린 소름돋는 영상 내용

  						  
 								 

유튜버 정배우가 한 달 만에 영상을 올렸다.

지난 22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토시노 나미 사건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는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 사건 이후 약 한 달 만에 올라온 영상으로,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정배우는 P2P 사이트의 야동 다운로드와 관련해 자신이 과거했던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야동과 관련한 자신의 언행이 어린 학생들한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반성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정배우는 영상의 말미에서 “한 달 전 그 사건 진행 상황이나 다른 유튜버들하고 엮인 여러 사건 이야기가 많이들 궁금하실 거 같은데 내일 저녁쯤 업로드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이 은근슬쩍 ‘복귀각’을 잡는 것이 아니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과 정은주 등이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그는 로건의 몸캠 피싱 유출 의혹도 제기하며 생방송 중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나체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방송 직후 정배우에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자,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관련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

당시 경찰은 정배우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으며 정배우의 불법 촬영물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 등에 대한 사건은 서울 강동경찰서에 배당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정배우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