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으로 망한 아사히 맥주가 내린 최후의 선택

  						  
 								 

최근 불매 운동으로 판매가 크게 줄어든 아사히 맥주가 큰 결심을 했다.

지난 23일 유통업계에 의하면 지난해 7월 ‘일본 맥주 묶음 판촉 행사’를 중단했던 롯데마트가 두달 전 아사히 맥주를 ‘4캔 1만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재개했다.

뿐만 아니라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cu, 일부 gs25 매장에서도 일본 맥주를 캔당 2500에 판매중이다.

또 이마트와 홈플러스, GS더프레시에서도 현재 아사히 맥주가 2000원 대에 판매되고 있다.

위와 같은 상황은 롯데아사히주류의 공급가 인하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사히 맥주는 ‘노 재팬’ 불매운동으로 판매가 급감하기 전에는 수입 맥주 판매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더불어 당시 통상 500ml 캔 기준으로 3000원 이상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었다.

위와 같은 상황에 대형마트 관계자는 “판매가 너무 저조해 일본 맥주 수입사 쪽에서 공급 단가 인하를 최근들어 많이 하고 있다”며”공급 가격이 낮아지면 당연히 판매가도 낮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아사히 맥주는 진심 잊고 살았다”,”불매운동을 하긴 했나보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