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코로나 백신보다 7배 싸게 등장했다는 백신의 정체

  						  
 								 

코로나19 백신이 연달아 출시되는 가운데 가격이 저렴한 코로나 백신이 나타났다.

지난 23일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교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 19 백신이 임상 시험에서 70%의 예방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해당 임상 시험은 영국과 브라질에서 2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벌어졌으며 시험은 두 그룹으로 나눠 진행했다.

한 그룹은 백신 반 개를 접종 후 한 달뒤에 백신 한개를 맞아 90%효과를 보였다.

다른 그룹은 한 달 간격으로 백신 두 개를 나눠 접종했고 62%의 효과를 보였다.

BBC와 같은 외신에 의하면 백신의 평균 효과는 70.4% 정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의 효과성, 안전성은 코로나19에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이는 공중보건 위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이 90%이상 효과를 보이며 비교적 낮은 수준의 효과를 보인다.

하지만 1회분이 20달러에 달하는 화이자 백신에 비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분 가격은 3~4달러 수준이라 공급 측면에서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아스트라제네카는 각각 영하 70도, 20도에서 6개월 보관이 가능한 화이자, 모더나에 비해 냉장고 수준인 섭씨 2~8도로 6개월 동안 보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해당 백신은 급하게 내지 않고 오랜 연구 기간을 거쳤다는 장점도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