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서울에서 운전할 사람들이 확인 안하면 큰일나는 것

  						  
 								 

오늘(24일) 서울지방경찰청이 내놓은 입장때문에 앞으로 서울에서 운전하기가 힘들어 질 수도 있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연말연시를 맞아 24일부터 내년 1월 23일까지 두달 동안 음주운전 특별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해 숨을 불어넣지 않아도 알코올 성분을 감지할 수 있는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간동안 경찰은 음주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유흥가·시장·지하철역 주변 등 서울 시내 426곳에서 매일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또한 이른 아침 숙취 운전과 낮 음주운전도 불시에 단속할 방침이다.

최근 이용자가 많이 늘어난 전동킥보드와 이륜차, 자전거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음주단속도 강화될 예정이다.

이번 단속에 경찰은 교통경찰을 비롯해 교통싸이카순찰대와 교통기동대, 지역경찰 등 가능한 많은 인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자가 있으면 음주운전 방조 여부를 조사해 혐의가 인정되면 입건할 계획이다.

또한 상습 음주 운전자는 기준에 따라 차량 압수도 추진하기로 했다.

경찰은 “코로나19 상황 속에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음주단속은 필요하다”며 “술을 마시면 절대 운전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들어 10월 31일까지 서울에서 일어난 음주운전 사고는 1,92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770건)보다 늘어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제와서 하냐”, “단속한다고 알리지말고 단속해라”, “서울만 하나? 전국적으로 했으면 좋겠다”, “저 시간대 차 엄청 밀리겠네”, “세금 또 뜯어갈려고 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