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상사 때문에 5시간 남은 결혼식 취소한 대참사

  						  
 								 

코로나 19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가슴아픈 예비신부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예비신부 A씨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어린이집 교사로 일하고 있는 예비신부로, 그의 상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결혼식 당일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직장상사는 지난 16일부터 열이 나고 기침까지 하는 증상을 보였으나, 4일 연속 정상 출근했다.

그 중 하루는 학부모 초청 행사였으며, 행사에서 상사는 마스크를 내리고 음식을 먹기도 했다.

코로나 전염을 우려한 다른 교사들이 행사 개최를 우려했지만 상사는 듣지 않았다.

결국 상사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결혼식을 5시간 앞두고 있던 A씨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상사는 “내가 어제 코로나 검사를 했는데 양성이 나왔어”라며”미안해”라는 터무니 없이 간단한 사과를 전했다.

A씨는 이에 대해 “너무 어이가 없고 몇 시간 동안 지옥을 왔다갔다 했다”며”가장 행복해야 할 날이 최악의 날이 됐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A씨는 “식장, 웨딩업체, 신혼여행 숙소 등 위약금이 넘쳐나는 상황”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하객들을 코로나에 걸리게 할수 없으니 나도 검사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며”엄마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아 잠시 기억을 잃으셨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상사는 이후에 “자신의 완치를 빌어달라”는 말을 하며 A씨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애들 가르치는 교사가 코로나 걸렸는데도 출근을 하냐”,”저거 다 보상해달라고 소송 걸어야 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SBS 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