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날씨에 여자 모델이 이러고 길에 서 있으면 벌어지는 상황

  						  
 								 

초겨울 날씨에 노출 있는 옷을 입은 모델이 길거리에 서있다면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프랭키 프렌즈’는 “어자 모델이 1시간 동안 걸으면 얼마나 많은 시선을 받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175cm의 실험 모델은 초겨울 날씨에 짧은 크롭 티셔츠와 숏 패딩만 걸친 채 누군가 기다리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거리에 서있는 여성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훤히 드러나는 몸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았다.

심지어 커플임에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뒤를 돌아보는 남성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실험 결과, 여성 모델이 한 시간가량 받았던 시선은 총 21번이었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은 여성을 힐끗 쳐다보며 시선을 보냈다.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몸매도 좋긴 하지만 이 날씨에 저렇게 입고 있으면 누구라도 쳐다본다”, “저거는 남자든 여자든 쳐다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이 영상의 의도를 모르겠다. 시선 강간 테스트인가”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프랭키 프랜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