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제 옆에서 관계를 맺으세요. 저희 집 10평입니다”

  						  
 								 

끔찍한 가난 속에서 원망스러운 부모님을 만난 한 누리꾼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모한테 왜 그렇게 사냐 했더니 맞았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서 자랐고, 어린시절 9~10평짜리 월세방에서 다섯가족이 함께 살았다.

A씨의 부모님은 둘 다 노름 중독이었으며, 제대로 된 교육이나 최소한의 의무도 등지고 술을 마신 뒤 “다 죽여버린다”며 A씨와 동생들을 칼로 위협하기도 했다.

심지어 A씨는 이를 막다가 두 손이 난도질난 적도 있지만, A씨에게 있어서 제일 끔찍한 기억은 따로 있다.

바로 A씨의 바로 옆에서 행해지는 부모의 성관계 장면이었는데, 이로 인해 A씨는 아직도 그 생각이 날 정도로 끔찍한 기억이었다.

이후 A씨는 전혀 지원을 해주지 않는 부모님 때문에 학창시절에도 일주일 내내 알바를 하며 친한 친구도 없이 외롭게 지냈다.

그렇게 겨우 모은 돈을 부모님은 훔쳐가고 도박해서 날리고, A씨는 혼자 힘으로 겨우 대학을 가 졸업까지 했다.

A씨는 “동생들은 나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공부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지원해주고 알바도 하지 못하게 했고, 결국 동생 두 명 다 인서울 유명대학교에서 장학금을 받으며 학교를 다니고 있다.

그렇게 30살이 된 A씨에게 남은 거라곤 얼마 되지 않는 돈 뿐이었고, 여유를 누리지도 못한채 코로나의 여파로 회사에서 진행하는 인원감축에 불안해하며 살고 있다.

그러던 A씨에게 대뜸 찾아온 엄마는 “돈 좀 빌렸는데 너가 갚아라”며”자식 좋다는게 뭐냐”고 뻔뻔하게 말했다.

참다참다 화가 난 A씨는 “왜 그러고 사냐”고 얘기했고, 어머니는 A씨의 뺨을 때린 뒤 머리를 밟으며 폭행하기 시작했다.

코피가 너무 많이 나 “그만 때리라”는 A씨에게 어머니는 “너같은 X은 때려야 정신을 차린다”며 더 격하게 폭행한 뒤, “아빠한테 말할테니 이제 죽을 줄 알아라”며 집을 나갔다.

바닥에 흘린 코피를 닦아내고, 엉망이 된 방을 치우며 A씨는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글을 마무리 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충분히 수고 많이 했다”,”이제 너만 생각하고 살아라”며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