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타면 보이는 역대급 ‘변태’ 범행 수법

  						  
 								 

최근 서울에서 한 남성이 출근길 여성에게 다가가 저지르는 성희롱이 화제가 되고 있다.

경찰에 의하면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일대에서 남성 A씨(30대)가 출근하는 불특정다수 여성에게 성희롱을 저질렀다.

해당 신고는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으며, A씨는 피해자들의 뒤에붙어 음담패설을 의도적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대부분 오전 8시 20분에서 9시 사이에 나타나며 마치 누군가와 통화를 하는 척 하며 범행을 저지른다.

그러면서 A씨는 피해 여성들의 뒤에 바짝 붙어 여성의 외모를 품평하거나, 자신의 성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범행에 여러 차례 피해를 본 여성들이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아직도 A시는 붙잡히지 않은 상태다.

피해자 중 한 명은 A씨로 인해 스트레스가 극심해져 여성청소년과 경찰관에게 상담까지 받았다.

그러나 결국 신고를 포기하게 됐는데, 이는 바로 A씨가 검거된다 해도 현행법에 따라 미미한 처벌을 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경찰관은 “(해당 사례는)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에 해당할 수 있지만 범칙금이 부과되는 수준에 그치기에 처벌 효과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이 남성이 출몰한다는 장소 일대에 사복 경찰관을 배치한 상황이며, 순찰을 강화하며 추가 피해 방지에 나서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