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기사 “못 배워먹은 딸x새끼” 욕한 숭실대학생(+본인등판)

  						  
 								 

한 대학생이 배달대행업체 기사에게 심각한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숭실대학교 배달대행업체 막말 사건” 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숭실대학교 학생 전용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을 캡처한 사진으로, 배달대행기사에게 문자메시지로 막말을 전송한 한 학생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글에 따르면 지난 25일 숭실대 학생 A씨는 대학교 근처 피자집에 본인이 위치한 학교 건물로 비대면 배달 요청을 했다.

그 결과 배달대행업체 기사 B씨가 피자를 가지고 학교까지 들어왔으나,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외부인은 학교건물 내부로 들어갈 수 없었다.

B씨가 이 같은 사실을 A씨에게 알리려 약 20회 정도 전화를 했으나, A씨는 받지 않았다.

이어 겨우 통화 연결이 된 A씨는 “다 들어오는데 왜 너만 못오냐”며”난 절대 받으러 내려가지 않을거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실랑이 끝에 결국 내려온 A씨는 본사에 컴플레인을 걸며 배달기사에게 장문의 비하 메시지를 전송했다.

해당 메시지는 “못배워쳐먹은 달배새끼야 니 애미애비가 그렇게 가르치냐”며”그냥 배달하다 치여서 뒈져버리고 살고 싶으면 제발 겸손하게 좀 살자”며 끔찍한 언행을 퍼부었다.

도를 넘은 메시지에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A는 직접 나서 “사실과는 너무나도 다른 점을 설명하고자 한다”며 해명글을 작성했다.

A씨의 말에 의하면 “(배달기사가)저녁 시간이 훨씬 지난 도착예정시간보다 더 늦게 도착했다”며”전화 20통 부재중이 찍혀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친 언행이 오간건 A씨와 B씨 양측 모두가 해당되며, 일방적으로 협박을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어떤 해명을 하든 문자 내용이 심하게 저급하다”,”저건 어떤 걸로도 덮을 수 없는 심한 막말이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을 멈추지 않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