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50% 이상이 감염된 충격적인 경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끊임 없이 속출하는 가운데 한 연구 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환자의 50% 이상은 ‘무증상 감염자’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천 마스크 사용’지침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비말을 통한 전파 외에도 대화나 노래, 호흡만으로도 전염이 가능하다”는 주장을 하며 밝혀졌다.

CDC에 의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자 가운데 24%는 기침·발열 등의 신체이상 증상이 전혀 없었고, 35%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단계였다.

확진자 전체 중 41%만 유증상자였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에 대해 CD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5일이 지난 뒤부터 전파력이 최고조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CDC는 “무증상 감염자의 비율을 24~30% 정도로 가정하면 이들이 감염 4~6일차에 바이러스를 전파시키는 사례가 최대 51~70%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CDC는 “공공장소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면 코로나19확산을 낮출 수 있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무증상 감염자들은 진짜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너무 무섭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우려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