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했던 남친이 제 ‘직업’듣더니 역겹고 천박하대요”

  						  
 								 

한 여성이 전남자친구에게 받은 상처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오는 3일 4년 차 성인 배우 이수가 출연한다.

이날 이수는 “일을 열심히 하고 연기에 자부심도 느끼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너무 달랐다”며 고민을 상담한다.

그러면서 그가 성인 배우로 활동하던 중 전 남자친구에게 들었던 충격적인 말도 공개했다.

이수는 “전 남자친구가 상당히 다정한 사람이었다”면서도”그러나 내가 성인 배우라는 걸 알고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전 남자친구는 성인배우 활동 중인 이수에게 “역겹다”,”천박하다”,”네가 내 인생을 다 망쳐버렸다”며 폭언을 쏟아부었다.

이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긴 이수는 “일과 연애를 병행할 수 없다”는 신념이 생기기도 했다.

현재의 그는 그의 직업을 이해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 열애중이며, 결혼 이야기 까지 오가고 있다고 한다.

해당 회차는 오는 3일 오후 9시에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수 인스타그램, 영화 ‘막내이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