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초상화’ 욕 먹인 중국 여성이 체포 당해 겪은 일

  						  
 								 

2018년 8월 한 여성이 정치구호가 적힌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초상화에 먹물을 끼얹었다.

해당 여성 동야오충의 SNS 계정에는 심경을 토로하며 먹물을 끼얹는 2분짜리 영상이 올라왔다.

현재 영상 원본은 중국 당국에 의해 삭제된 상태이지만, 다른 SNS 유저들에 의해 널리 퍼져나간 상태이다.

영상으로 인해 동야오충은 “시진핑의 초상화에 먹물을 끼얹었다”는 혐의를 받아 정신병원에 강제수용됐다.

그렇게 2년이 지난 이번 달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의하면 동야오충(董瑤瓊/31)은 30일 SNS에 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동야오충은 “그들이 나를 병원에 다시 가두고 그것이 영원히 감금된다는 것을 의미해도 나는 그들이 두렵지 않다”며”SNS를 통해 이 이야기를 해야 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야오충은 “지난 여름 병원에서 퇴원했고 현재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없다”면서도”그러나 더는 직업이나 친구를 선택할 자유가 없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안전하지만 언론과 접촉이 허용되지 않는다”며”그들은 나를 협박하지 않지만 아버지를 비롯한 내 모든 인간관계를 차단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더 이상 이렇게 살고 싶지 않아 이판사판으로 나가기로 했다”며”더 이상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으며 감시를 견디고 싶지 않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동야오충이 정신병원에 수감된 사이 그의 부모님은 이혼했으며, 딸의 구명운동을 펼쳤던 거의 아버지는 현재 딸을 만날 수 없게 차단당한 상태다.

동야오충에 지인의 말에 따르면 경찰이 지난 1일 그의 집을 방문한 후 그의 SNS에 있던 대부분의 글이 삭제됐다.

그의 아버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도 감시를 받고 있고 딸과 연락을 하려 할 때마다 경찰에게서 구두 경고를 받는다”며”내 딸은 정신적으로 건강하며 나는 딸이 용기를 낸 것이 감탄스럽다”고 주장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RFA 自由亞洲粵語’,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캡처, KBS1 New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