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있으리라곤..” 몰카 발견돼 비상 걸린 명소

  						  
 								 

최근 예술의 전당 여자화장실에서 일어난 일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일 예술의전당과 경찰에 의하면 지난 10월 22일 오후 8시경 예술의 전당 내 여자화장실에서 계약직 직원 A씨가 불법 촬영을 하다 발각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여자화장실 내 칸막이 위로 본인의 휴대전화를 내밀어 촬영을 시도했다.

그러나 노골적인 행위로 곧 발각된 A씨는 도주했으나 경찰에 붙잡혔다.

이와 같은 상황에 A씨는 현재 사직한 상태이며, 경찰은 A씨를 입건해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

만약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할 경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게 된다.

이에 예술의 전당 관계자는 “사건 발생 이후 보안이 취약한 화장실 칸막이부터 개보수작업을 했고 CCTV도 추가로 12대를 설치했다”며”안전을 위해 내년까지도 개보수작업을 이어가겠다”고 당부했다.

현재 예술의 전당은 190여개 화장실 칸막이 위 공간을 메우는 작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화장실 칸 마다 불법 촬영을 경계하는 취지의 문구도 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13초’,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