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대격변’ 겪을 수 있다는 약국, 한의원 상황

  						  
 								 

정부가 현재 논의하고 있는 사항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국민일보의 단독 보도에 의하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를 이용해 전 국민 검사를 논의중에 있다.

해당 검사를 더 원활히 하기 위해 전국 약국과 한의원등을 활용하기 위한 실무 논의에 착수하고 있기도하다.

바로 전국에 존재하는 2만여개의 약국, 7만여개의 병의원, 1만 500여 개 한의원과 기존 검사소를 활용하는 방안이다.

해당 방안이 통과될 경우, 1개 시설 당 500명 이하로 검사를 담당하게 되며 검사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에 “현재 임시 선별검사소를 확대하고 있지만 전 국민을 수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며”그래서 길을 터주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약국의 경우 이미 마스크 판매 등을 통해 코로나19 보조 활동을 하기도 했다”며”키트 배급과 재교육 일정 등을 감안하면 시간이 꽤 걸릴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신속키트를 이용해 전 국민을 검사하게 되는 경우 의료법 위반 논란이 거세질 우려가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