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만에 코로나 환자 판별하는 방법 나왔다

  						  
 								 

앞으로 ‘0.1초’만에 코로나19 확진자를 판별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15일(현지시각) 해외 매체 로이터통신은 국제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 호에 실린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플로스 원’ 최신 호에는 탐지견들이 코로나19 감염자를 땀 냄새를 구분할 수 있다는 프랑스 국립 알포르 수의과대학의 연구 결과가 실렸다.

지난 3월 연구팀은 프랑스 파리와 레바논 베이루트 병원에서 177명의 겨드랑이 땀 검체를 체취했다.

코로나19 유증상 감염자 95명에게서는 양성 검체를, 병원 직원이나 다른 질호나으로 입원한 환자 등 비감염자 82명으로부터 음성 검체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물 탐지견과 인명구조견 탐지견으로 일하던 개 6마리가 선발돼 훈련을 마치고 검사에 임했다.

검사는 3~4개로 구성된 검체군 중 양성 검체를 구분하는 검사를 반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각 검체군은 1개의 양성 검체와 1~3개의 음성 혹은 가짜 검체로 구성됐다.

그 결과  탐지견은 85~100%의 정확도로 코로나19 양성 검체를 구분해 냈고, 그 중에서도 탐지견 2마리는 100%의 성공률을 보였다.

또한 탐지견들은 무증상 감염자까지 찾아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연구진은 “비감염자에게서 채취된 검체 2개가 탐지견 2마리로부터 반복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검체에 대해 다시 PCR검사를 실시한 결과, 두 명 모두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알포르 수의과 대학 교수는 “탐지견이 감염자를 판별하는 데는 0.1초 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의외로 별거 다하는 생물”, “신기하다”, “앞으로 코로나 검사할 때 코에 안 넣어도 되냐”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