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이랑 제 베프랑 결혼했는데 자꾸 연락이 옵니다”

  						  
 								 

소중했던 친구와 남자친구를 단 한 순간에 잃어버린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남친이랑 제 베프랑 결혼했는데 너무 웃겨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전남자친구과 연애하던 중 친구 B씨를 소개해 준 적이 있다.

친구 B씨는 글쓴이 A씨가 고등학교 내내 집에서 밥을 먹여주고 대학 입학금, 등록금 1회까지 A씨의 집에서 내준 바 있다.

단지 B씨가 A씨의 절친한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베풀어진 호의였으나, B씨는 A씨를 배신하고 남자친구를 뺏었다.

무려 3개월동안 A씨를 속이고 만난 남자친구와 B씨는 어느 날 갑자기 임신 사실을 알리며 불륜 사실을 털어놨다.

이성을 잃고 때리려는 A씨에게 “애 있는 여자는 때리면 안 되는거 알지?”라고 적반하장으로 대하기도 했다.

과거 중요한 면접 날에 B씨의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A씨는 조의금을 200만원씩 내며 3일내내 빈소를 지켰다.

그랬던 A씨는 배신감이 너무 커 한달 동안 7kg이 빠질 정도로 마음고생을 했고, A씨의 친구들에게도 소문이 나 B씨의 결혼식장에 A씨와 연관된 친구들은 한 명도 오지 않았다.

그러자 B씨는 “내가 죄를 지은건 너지 다른 친구들이 아닌데 왜 다른 친구들과 내 사이를 갈라놓냐”며 징징대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날 A씨에게 술에 취한 전남자친구의 연락이 왔고, 전남자친구는 “나 다시 너한테 가도 되냐”고 술주정을 하기 시작했다.

이어 “사실 내 애가 맞는 지도 모르겠다”,”걔가 먼저 실수해서 실수로 자게됐다”며 하소연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A씨는 이를 잘라 B씨에게 직접 보냈고, B씨는 “나는 바람을 핀 것이지만 너는 유부남이랑 불륜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소리치며 상간녀 소송을 할 것이라며 날뛰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사이다다”,”주작 같지만 실제로 이런 일 너무 많다”,”애로부부에 나왔던 듯”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결혼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