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 시비 걸고 있는 인간들의 논리

  						  
 								 

정치인, 연예인 등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SNS에 올리고 있는 가운데 논란이 되고 있다.

‘정인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각종 SNS에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다수 커뮤니티에는 ‘논란중인 인스타 사과 챌린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한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작성자는 “잘못은 양부모와 경찰이 했는데 왜 자기들이 미안하다고 하는지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17살 여고생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정인이 사건’에 대해 남긴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학생은 “인스타그램에 ‘#정인아 미안해, 하늘에서는 사랑 많이 받고 행복해야 해, 언니가 미안해 오빠가 미안해’ 하는 짓거리를 자랑스레 업로드하며 스스로 뿌듯해하고 마치 정의의 사도라도 된 듯이 의미 없는 정의감에 푹 빠져있는 꼴이 한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남겼다.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반론을 제기한 것이다.

그러면서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만 외칠 줄 알지 그 범죄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는다. 이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