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옷 사던 남성이 마사지 요구를 했습니다” (+문자)

  						  
 								 

최근 지역 기반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는 당근마켓에서 성범죄가 일어나 우려를 낳고 있다.

서울 거주 여성 A씨(20대)는 최근 당근마켓에서 여성용 옷을 판매하기 위해 판매글을 작성했다.

그리고 며칠 뒤 한 구매자가 자신을 ‘전문 매입 업체 소속 직원’이라고 소개하며 구매 의사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직접 옷 사진을 찍고 가격 책정도 해야 한다”는 이유로 A씨의 집을 직접 방문하겠다고 요청했다.

이전에도 어플을 통해 옷 거래를 여러 번 했던 A씨는 별다른 의심 없이 집 주소를 알려줬다.

그러나 거래 당일 A씨의 집에는 남성이 도착했고, 남성이라는 이유로 구매자를 돌려보낼 수 없었던 A씨는 그를 집으로 들였다.

옷 사진을 찍던 남성은 사진을 찍다 말고 휴식을 취하겠다며 A씨에게 ‘마사지’를 요구했다.

그 순간부터 성추행이 시작됐고, A씨는 밀폐된 공간에서 일어난 예상치 못한 상황에 머리가 새하얘졌다.

결국 남성은 A씨가 옷을 착용한 모습까지 찍고 나서야 집을 떠났고, 두려움에 떨던 A씨는 며칠이 지나서야 해당 남성을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별 미친놈이 다있다”,”착한 마음으로 집에 들이셨을텐데 당황스러웠겠다”,”처벌 좀 강력히 했으면 좋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당근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