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발 위에…” 백화점 VIP만 받는다는 특별 서비스

  						  
 								 

유명 백화점 VIP 라운지에서 직원들이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다과를 가지고 장난을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이토랜드’에는 ‘백화점 VIP 특별 서비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지난해 31일 광교 갤러리아 백화점 12층 라운지에서 근무하던 파급 직원 2명은 VIP 고객 제공용 쿠키를 발 위에 올렸다가 바닥에 떨어뜨리는 모습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촬영했다.

이들은 맨 발에 마카롱을 겹겹이 쌓아 올리는 등의 장난을 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캡처된 이 모습이 뒤늦게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되었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에 따르면 이들을 관리하는 정직원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용역 업체에서 파견한 직원 2명이 이와 같은 행동을 벌인 것이다.

백화점 측은 라운지 입구 등에 사과문을 게시했으며, 고객들에게도 사과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사과문에는 “해당 직원들은 즉시 업무에서 배제했고 라운지 운영은 잠시 중단한다”며 “재정비 시간 동안 위생관리, 서비스 재교육 및 내부 환경 개선을 통해 새로워진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적혀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