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가정에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나아지지 않는 요즘 더불어 해외 변이 바이러스가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국내 해외 입국자 12명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해 12월 13일, 20일 입국한 영국발 입국자 2명의 검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를 추가 확인했다.

그 중 1명은 13일에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입국자들과 같은 비행기에 탔으며, 다른 1명은 20일에 단독으로 입국했다.

공항 검역망을 빠져나올 땐 잠복기로 인해 별다른 정상이 없었으나,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실시하던 중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가족 접촉자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만약 감염됐을 경우 지역사회 n차 감염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잠복기로 인해 양성 판정이 더뎌지는 만큼 자택 내 자가격리 중 가족과의 접촉이 있을시 전파 위험이 커지는 것이다.

해당 코로나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로, 지역사회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뒤이은 추가 조사 결과 지역사회 내 5명의 접촉자가 발생했으나 다행히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해외 입국 좀 막으라고”,”입국자 가족들도 싸그리 분리시켜야 되는거 아니냐”,”답답하고 무섭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