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방영된 ‘미스트롯 2’ 소름돋는 논란 장면 (+네티즌 반응)

  						  
 								 

어제(7일) 방영된 ‘미스트롯2’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에서는 본선 1차 팀 미션 경연이 치러졌다.

이날 초등부 ‘수빈이네 일곱자매’는 세미트롯 장르를 선택해 신나게 ‘하니하니’를 부르다가 중간에 락킹과 댄스를 넣어 칼군무를 선보였다.

그러나 7하트를 기록해 전원합격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합격자가 호명될 때마다 아이들은 눈물을 보였다.

첫번째 합격자 ‘임서원’양은 “엄마 나 합격했어”라며 같이 무대에 오른 친구들을 안으며 펑펑 울었다.

또한 그 중에서도 가장 어린 나이 황승아(9살)양은 “나 열심히 했는데”라며 무대 바닥에 엎드려 오열했다.

이에 심사위원들은 미안해하고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심사위원 정동원은 “나도 올하트가 안 나와서 울었다. 보니까 그 때 생각이 나는 것 같다. 지금 저렇게 서있을 때가 제일 떨렸는데 그 마음이 공감이 된다. 동생들아 울지말고 좋은 결과 있을 거니까 뒤에 가서 울지말고 항상 웃고”라고 조언했다.

해당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직 애기들인데 인생끝난 것처럼 뭐하는 것인지”, “꼭 이런걸 내보내야하나”, “나이 제한이 필요하다 너무 가혹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