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즐겨 먹는다는 충격적인 ‘라면’ 속 재료

  						  
 								 

북한에서 즐겨 먹는다는 라면이 공개돼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에서는 라면을 즉석국수 혹은 꼬부랑 국수라고 부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과 달리 북한은 라면을 누구나 먹을 수 있는 식품이 아니라 주로 잘사는 사람이 먹는 특별한 음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북한에서는 한국 라면, 중국 라면, 북한 라면 순서로 어떤 라면을 먹느냐에 따라 계층을 나눌 수도 있다고 한다.

북한의 라면을 먹어본 한국인 유튜버에 따르면 북한 라면의 맛 자체는 향신료 냄새가 강한 중국 라면과 비슷하다.

그러나 중국라면보다 기름기가 적어 훨씬 담백하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북한에만 존재하는 라면으로써 인기가 많은 라면인 ‘개고기 라면’이 화제가 됐다.

먹어본 이들의 후기에 따르면 선지 해장국과 비슷한 맛이 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불닭볶음면을 비롯한 한국의 매운맛 라면들이 북한 주민들에게도 인기가 있어 북한 내에서도 매운 맛 라면이 많이 제조되고 있다.

북한에서 ‘소고기 맛 즉석 국수’ ‘매운 닭고기 맛 볶음 국수’를 출시했지만 여전히 한국산 라면이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수요에 비해 가격이 비싸 구하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빅민TV’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