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부가 사람들 관심 식어갈 때 묘지가서 했다는 짓

  						  
 								 

국민적 분노를 일으키고 있는 정인이 사건의 양부가 정인이 묘지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0월 16일 끔찍한 학대 끝에 숨진 정인이는 경기도 양평에 있는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안장됐다.

공원묘원을 운영 중인 송길원 목사에 따르면 정인이 양부는 얼마 전 묘지를 몰래 다녀왔다.

송 목사는 “양부가 민망하고 염치없다고 느꼈는지 그 전엔 몰래 묘지를 다녀왔다가 작년 11월 중순쯤에 갑자기 면담을 하고 싶다고 찾아왔다. 나를 만나더니 한참을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관련 소식을 접한 상황이라 나도 양부에게 크게 꾸지람을 했다. 기도해달라던 양부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불안하고 초조해하는 완전한 죄인이 돼서 왔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정인이 사건편 방영 후 많은 시민들이 묘원을 찾고 있다고도 말했다.

송 목사는 “특히 아이들을 데려오는 추모객들이 많다. 좋은 의미에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인연이 하나도 없는 어른과 꼬마들이 오랜 시간 정인이 곁에 머물면서 장난감과 먹을거리를 두고 가는 게 흔한 풍경은 아니지 않느냐”며 울먹이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