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낙선 후 인생 나락까지 추락했다는 증거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에게 시련이 찾아왔다.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페이스북 계정을 최소 트럼프의 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정지시킨 것이다.

지난 7일 (현지시각)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렸다.

저커버그는 “트럼프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 정지를 무기한 늘리고 그 기간은 평화적 정권 이양이 이뤄질 때까지 최소 2주간”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기간에 대통령이 우리 서비스를 계속 쓰도록 하는 위험이 너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저커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이 어쩌면 무기한 정지가 될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20일에 끝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트위치 계정도 정지 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 계정을 잠정 정지시켰다가 트럼프가 문제의 트윗들을 삭제하자 계정을 다시 복원시켰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드러냈다.

이번 워싱턴 의사당 폭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의 폭력을 부추기는 데 일조해 각종 SNS에서 막은 것으로 보여진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페이스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