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 몸짱 일반인 남자’ 사진 올려놓고 여초카페에서 저지른 짓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을 올린 남성에게 끔찍한 댓글이 달렸다.

오늘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반인 사진에 성희롱하다 고소 당한 여시(여성시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평소 운동을 하는 모습을 찍어 올리는 A씨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에 올라온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들은 여성의 비율이 높은 다음 카페 ‘여성시대’에 올라온 A씨의 사진에 여성시대 회원들이 단 댓글들을 캡처한 것이다.

댓글들은 “몸을 키우지 말고 다른 곳을 키워봐 청년”,”중요한게 없는데”와 같은 말로 A씨를 성희롱 하고 있었다.

게시물에 올라온 사진 속의 A씨에게 회원들이 A씨의 특정 신체부위를 언급하며 희롱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진짜 작나보네”,”X추 없어?”,”X추가 작으면 더 노력해라”와 같은 A씨를 향한 무분별한 악플이 달렸다.

A씨는 이에 고소장을 접수하는 사진을 올리며 “조사받다가 그날 생각이 나 울컥해서 눈물이 날 뻔했어요”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한심하다”,”왜 저러고 사냐”,”일베랑 다를게 뭐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