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 ‘공무원’이라면 꼭 해야한다는 이상한 문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내기 공무원들의 이상한 문화가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에는 ‘새내기 공무원이 해야한다는 문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근무지에 떡을 돌린 공무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떡뿐만 아니라 견과류 혹은 간식거리를 돌리는 공무원도 있었다.

또한 어떤 공무원이 공무원 갤러리에 쓴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작성자는 “공무원 합격해서 입직하고 6개월 이후 시보 해제하면 공무원 사회에는 떡 돌리는 관습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 관습을 무조건 해야되는 건 아니라서 나는 안했는데 그 뒤로부터 뒷말이 나오기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작성자는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하셔서 병원비에, 빚갚는데 돈을 썼으며 어려운 형편에 저소득 전형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작성자에 따르면 근무지 사람들이 떡을 안 돌렸다는 이유로 “팀워크가 없다”, “개인주의다”등 뒷말하며 작성자를 없는 사람 취급했다.

이에 작성자는 없는 형편에 겨우 돈을 모아가지고 3000원짜리 떡세트를 돌렸지만 7000원짜리 쿠키 돌린 사람하고 비교당했다.

현재 작성자는 공무원을 그만두고 아는 선배가 차린 스타트업 회사에 다닌 것으로 밝혀졌다. 

마지막으로 작성자는 “뒷말 많이 나오고 소문 무성한 곳이 공무원 사회이니 다들 조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