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쓰는 사람들 즉시 ‘현금’ 입금 받는 방법 (+후기)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는 카드 포인트를 현금화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5일 금융위원회는 “오전 11시부터 여신금융협회의 ‘카드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앱, 홈페이지 또는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 하나로 모든 카드사의 포인트를 조회해 한 번에 지정된 계좌로 이체·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원래 다양한 카드에 적립된 카드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개별 카드사의 앱을 모두 설치하고 일일이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야만 했다.

그러나 앞으로 하나의 앱만 설치해 한 번만 인증절차를 거치면 돼 훨씬 간편해졌다.

통합조회 화면에서 각자 보유하고 있는 포인트의 잔여금액, 소멸예정 금액, 소멸예정 월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포인트를 은행계좌로 이체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드 포인트의 현금화 비율은 1포인트당 1원이다. 계좌입금 신청은 1포인트부터 할 수 있다.

계좌이체를 신청할 경우 원칙적으로 즉시 처리되며, 밤 8시 이후 신청했을 때는 다음날에 처리될 수 있다.

카드사는 8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현대·롯데·우리·KB국민·하나·비씨)와 3개 겸영카드사(농협·씨티·우체국)가 참여했으며 신용·체크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개인회원에 한 해 이용할 수 있다.

다만, 법인회원은 이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걸로 9천원 얻었다”, “오 나도 해봐야겠다”, “난 언제 다썼는지 얼마 안나왔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YTN 뉴스 영상 캡처,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