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와 영적 대화했다” 선 씨게 넘은 유튜버 근황(+사진)

  						  
 								 

16개월 영아를 지속적인 학대 끝에 죽음으로 몰게 만든 ‘정인이 사건’을 이용한 일부 유튜브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끔찍하고 마음아픈 ‘정인이 사건’에 대한 시민들의 추모 행렬이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오늘 13일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한 무속인 유튜버는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관심을 끌려 했다.

영상 속에서 무속인은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어요”라고 말하며 마치 정인이의 영혼이 빙의된 듯 행동했다.

이어 “아빠는 보기만 했어”,”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다”며 학대 상황을 설명하듯 말하기도 했다.

해당 무속인 뿐만 아니라 다른 무속인은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했다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무속인은 “정인이와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며”난 언니 장난감이었고, 언니가 날 뾰족한 것으로 찔렀다”고 말했다.

이에 수많은 누리꾼들이 비난하자 해당 유튜버는 “안타까운 마음에 올린 것”,이라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무당이다 보니까 제가 빙의, 그 사람 영혼을 제 몸에 싣는거다”며”저도 사람인데 설마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 친 건 아니다”고 덧붙였지만, 계속 되는 논란에 일부 영상은 현재 비공개 상태가 됐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인생 그렇게 살지마라”,”얼마나 쓰레기면 고통스럽고 억울하게 죽은 애기 갖다 돈벌이로 삼냐”,”부끄럽게 살지 말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SBS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