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담배 피다가 인생 망한 레전드 남교사 사건

  						  
 								 

부주의한 흡연으로 인해 큰 고통을 겪고 있는 한 남교사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법조계는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 내부에 담배꽁초를 버려 화재를 낸 교사 A씨에 대한 1심 결과를 알렸다.

전 은명초 교사 A씨는 2019년 6월 서울 은명초 별관 옆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흡연을 한 뒤 담배꽁초를 버리고 갔다.

아직 불씨가 꺼지지 않은 담배꽁초에서 시작된 불은 별관 외벽에 옮겨붙어 건물과 주차된 차량을 태우며 27억원 가량의 재산 피해를 냈다.

해당 화재로 인해 교내에서 수업을 듣던 학생과 교사 등 158명이 대피했으며 이 중 연기를 들여마신 교사 2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화재 현장에 가긴 했지만 전자 담배를 피웠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여러 상황을 종합해 혐의를 전부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타기 쉬운 물질이 있는 곳에서 담배를 피워 화재를 낸 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 복구를 위한 아무런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다”며 금고 10개월을 선고했다.

그러면서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로 A씨를 법정 구속했고, 금고형이 확정된다면 A씨는 파면인 당연퇴직 처리된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초등학교에서 누가 담배를 피우냐”,’선생이란 놈이 학교를 저지경으로 만들어놓고 발뺌을 하냐”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