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교에게 저격 당한 효연이 빡쳐서 남긴 의미심장한 발언 (+인스타)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버닝썬 논란에 휘말리자 직접 글을 써 해명했다.

지난 14일 오후 효연은 인스타그램에 버닝썬에서 디제잉하는 본인의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그는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어요”라며 떳떳한 심정과 함께 글을 시작했다.

이어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아요”라면서도”근데 침 질질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적도 없어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구석 여포들 오늘가지만 참을거에요”라며”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겁니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효연은 “이 글은 내일 지울겁니다”며”쫄아서 지운게 아니라 말 안하면 호구가 되잖아요”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13일 버닝썬 사건 제보자 김상교는 인스타그램에 버닝썬에서 디제잉하는 효연의 사진을 올리며 장문의 글을 올려 그를 저격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중립기어”,”누구 말을 믿어야 하나”,”진실은 당사자만이 알것”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효연 인스타그램, 김상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