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90명이면 계란 4개 충분한데요?” 정신나간 유치원 원장 (+결말)

  						  
 								 

한 유치원에서 벌어진 사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병이어 유치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2019년에 한 유치원에서 일어난 사건이 담겨있었다.

당시 MBC 뉴스에 따르면 2018년 경북 경산 한 유치원에서 유치원생들에게 먹일 급식을 부실하게 제공했다.

원장은 유치원생 90명이 먹을 국에 계란을 3개만 넣으라고 조리사에게 지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리사는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싶어 원장 몰래 계란 1개를 더 넣었다고 한다.

또한 90명에게 간식으로 제공된 사과는 고작 7개였는데 그 중에서 3개는 썩었던 것이었다.

해당 사태는 조리사가 폭로해 세상에 알려졌으며 사회적으로도 큰 논란이 된 적 있다.

대구지방법원은 원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