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죽아 계속 고집하면 진심 생명 위험해질 수 있는 이유

  						  
 								 

추운 겨울에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고집하는 한 여성에게 무서운 일이 일어났다.

‘얼죽아’는 “얼어 죽어도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줄임말로, 얼어 죽는 한이 있어도 얼음을 넣어 차가운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사람들을 뜻한다.

지난 14일 대만의 한 매체는 산부인과 전문의 황시안밍 박사와 진행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황시안밍 박사는 ‘얼죽아’를 지키다 자궁질환에 걸린 20대 여성 A씨의 이야기를 예로 들었다.

A씨(28)는 추운 겨울 차가운 아메리카노를 마시다 갑작스럽게 심각한 하혈을 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생리를 하지 않는 날에도 피가 나오고 생리통이 심해졌으며, 진통제를 먹어도 나아지지 않아 회사를 자주 빠졌다.

결국 병원을 찾은 a씨는 병원을 찾았고 추운 날씨에 차가운 음료를 즐겨 먹어 기혈이 허약해진 나머지 자궁질환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황시안밍 박사는 예시를 설명하며 이런 습관이 이어지면 불임이 될 수도 있다며 아이스 음료가 자궁 질환뿐 아니라 위장 기능을 떨어뜨리며 수족냉증도 일으킨다는 점을 강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