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사진 인증 필수’라는 ‘기혼 썸 대화방’ 소름돋는 실체

  						  
 								 

결혼을 하고 아이까지 있는 사람들이 모여 음란한 대화를 나누는 채팅방이 있다.

지난 18일 채널 A ‘애로부부’에는 일부 기혼 남녀들이 참여하고 있는 ‘기혼 썸 대화방’에 대해 방송했다.

해당 회차에서는 ‘독박 육아’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내와 이를 극복하게 해주고 싶은 남편의 사연이 등장했다.

사연에서 남편은 부인이 갑자기 휴대폰으로 본인의 신체 일부를 촬영하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였고, 남편은 곧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됐다.

바로 아내가 수많은 사람들과 함께 ‘기혼 전용 썸 대화방’에서 활동중이라는 사실이었다.

해당 대화방에서는 일반적인 부모들의 고민부터 불륜 상대를 모집하거나 질이 낮고 음란한 농담을 하는 등 여러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다.

심지어 ‘기혼 전용’ 대화방이기 때문에 결혼사진이나 아이의 돌 사진을 ‘인증’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더 큰 충격을 줬다.

이에 스페셜 게스트로 초대된 남성태 변호사는 “‘썸 대화방’문제가 소송까지 가는 경우도 있다”며”이럴 경우에 상대방은 ‘대화만 했을 뿐인데 손해배상까지 해야 하냐’며 억울해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경우는 상간자가 대여섯명에 이를 정도로 많다”며”열심히 활동하는 사람들을 뽑아 ‘방장’들이 따로 방을 만드는데 그런 곳은 수위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이가 틀어지면 오갔던 은밀한 사진이나 대화들이 협박의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이게 무슨 상황이냐”,”분리수거도 안될 쓰레기들”,”한심하고 역겹고 더럽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채널 A ‘애로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