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SNS 복귀 소식에 ‘태연’ 난리난 이유 (+인스타)

  						  
 								 

권민아의 폭로 이후 ‘설현’이 6개월만에 인스타에 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태연도 불똥이 튀었다.

20일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라마 ‘낮과 밤’ 종영 소감을 남겼다.

설현은 “안녕하세요. 드라마 <낮과 밤>에서 공혜원 역을 맡았던 김설현입니다”라며 “낮과 밤은 저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남다른 작품이다. 이 작품이 없었다면 과연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씩씩하고 용감한 공혜원을 연기하고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한 만큼, 이 드라마와 혜원이는 저에게 큰 힘이 됐고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함께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고 마음을 굳게 먹고 정말 열심히 했다”고 남겼다.

설현의 SNS 복귀 소식에 소녀시대 태연은 “반가워라”라고 댓글을 남겼다.

현재 이 댓글은 천 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지만 대 댓글에서는 누리꾼들이 상반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 대부분 “설현 언니 응원해줘서 고마워요”, “사랑해요”, “친목 응원합니다”등 호의적인 댓글을 달았다.

한편 일각에서는 “언니 진심으로 걱정되서 하는 말인데 댓글 삭제해주세요”, “반갑다고요?”, “친목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부정적인 댓글도 보였다.

앞서 지난해 7월 여자아이돌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그룹 리더였던 지민에게 AOA 활동 기간동안 심한 괴롭힘을 받아왔다고 폭로했으며, 지민과 가장 친한 멤버로 알려진 설현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설현 인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