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자라고 하는 여성은 살.인.자입니다”

  						  
 								 

성범죄 사건에 휘말리자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 한 사람이 나섰다.

지난 23일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이해 적폐청산연대) 신승목 대표는 개인 페이스북에 한 공고문을 게시했다.

해당 공고문은 박원순 성범죄 피해자를 고발하기 위한 국가고발인단을 모집한다는 내용이다.

공고문에서 신 대표는 “여비서와 김재련의 주장이 무고이자 ‘미투를 가장한 정치공작’임을 밝힐 수 있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성추행 역시 실체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고의 서울시장이 운명을 달리해 억울하게 돌아가신 사건”이라며”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투를 가장한 정치공작’ 증거로 여비서가 친필로 박원순을 극찬한 편지를 들어 누리꾼들의 황당한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표는 신청 링크를 남기며 태그로 ‘박원순명예회복’,’여비서김재련처벌’,’깨어있는시민의조직된힘’등을 남겼다.

앞서 신 대표는 박원순의 성범죄 혐의를 간접적으로 인정한 재판부를 경찰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대체 머리 속에 무슨 생각이 있으면 이렇게 잔인할 수 가 있나”,”증거가 뭐가 있는데”,”자필 편지가 사랑이냐 존경이겠지 더럽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신승목 페이스북,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