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강아지 버렸다는 사실 알려져 논란터진 유명 배우

  						  
 								 

한 유명 배우가 강아지를 버렸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혼산 나왔던 펜트하우스 로건리 박은석 배우 논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배우 박은석이 길렀던 반려동물의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해당 동물들의 행방이 묘연하다고 말했다.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여자친구가 맘에 안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가구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양이 2마리와 3개월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고 폭로했다.

앞서 박은석은 자신의 반려동물들의 사진을 올리는 트위터 계정을 운영했다.

해당 트위터에는 현재 기르고 있는 동물이 아닌 다른 종의 강아지 2마리, 다른 종류의 고양이 2마리가 보였다.

한편 박은석은 지난 22일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생후 3개월 된 리트리버 몰리와 스핑크스 종 고양이 모해, 모하니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방송 후 몰리와 모해, 모하니를 향한 애정어린 시선이 이어졌으며, 박은석은 몰리, 모해, 모하니의 SNS 계정 또한 운영하고 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얀강아지, 갈색강아지, 고양이 2마리, 고슴도치 다 어디 간거야…”, “저기 올린 고양이, 강아지들 다 어디있냐”, “이거 문제 될거 같았다”등 동물들의 행방이 궁금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에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으며 “아이들 잘 크고 있다.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하셔서 공식입장 나갈거다”고 글을 남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박은석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