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베 7급 공무원’ 합격자가 맞이한 심각한 상황

  						  
 								 

7급 공무원 합격을 인증했던 일베 회원의 최후가 공개됐다.

지난 2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 일베 7급 공무원 합격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공무원 합격을 인증했던 일베 회원의 결말이 담긴 기사가 실려있었다.

경기도는 2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인터넷 사이트에 성범죄 의심 게시물을 등을 게시해 논란이 된 7급 신규 임용후보자 A씨에 대해 자격상실을 의결했다.

경기도는 “A씨는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개된 인터넷 사이트에 여성에 대한 성희롱과 장애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다수 제기해 임용후보자로서 품위를 크게 손상함은 물론 도민을 위해 봉사해야할 경기도 공직자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도는 미성년자 성매매에 대해서는 27일 사법기관에 수사의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30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일베 사이트에 성희롱 글들과 장애인 비하 글 등을 수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무원 합격 인증사진을 올린 사람이 과거 길거리에서 여성과 장애인을 몰래 촬영한 뒤 조롱하는 글을 커뮤니티에 수시로 게시했다”며 “미성년 여학생에게도 접근해 숙박업소로 데려간 뒤 부적절한 장면을 촬영해 자랑하듯 글과 함께 5차례 이상 올렸고 더 충격적인 내용도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7급될 정도면 공부 꽤나 했을텐데 쯧쯧”, “인과응보다”, “부모님한테 과연 뭐라 해명했을지 궁금하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