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과학적으로 지켜주니 코로나 신경 안써도 됩니다”

  						  
 								 

대전의 선교단체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5일 JTBC는 IEM 국제학교의 지난해 교육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학교를 운영하는 개신교계 기관 IM선교회 대표인 A 선교사가 설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A 선교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과학적으로 지켜주신다”며 방역 위험에 대해 안일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계속 수시로 왔다 갔다 하고, 전국에서 오고, 감염돼야하는 상황인데도 1명도 아직 안 걸렸다”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교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 학교 홈페이지에 있는 교육 현장 사진을 보면 아이들이 여러 명 좁은 곳에 둘러앉아 교육을 받으며, 체조 등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등 감염 상황에 취약한 환경이 확인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점에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총 159명이 24시간 집단 기숙 생활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관련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IM 선교회는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대전시는 해당 시설의 방역 수칙 위반 등 법적 위반 사항을 조사해 선교회 대표를 고발하기로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 뉴스 보도영상 캡처